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국회, 내달 11일까지 시한 주면 추경 심사 참여"

최종수정 2020.06.30 12:20 기사입력 2020.06.30 11: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임춘한 기자]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이 "국회가 내달 11일까지 시한을 주면 통합당은 예결위에 참여해 추가경정예산(추경) 문제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30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3일까지라면 참여가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5조원 규모의 사상 유례없는 3차 추경으로, 국회 예산정책처가 밝힌대로 예산안이 문제가 많다"며 "대통령이 명령하면 국회가 출장소도 아니고 35조 예산을 통과시키나. 그 돈이 다 국민들의 주머니서 나오고 미래세대 빚이다. 그런 걸 3일만에 심사를 마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국회의장은 상임위 명단 제출을 거부한 통합당 의원들을 상임위에 강제배정한 상태다. 이에 대해 권한쟁의 심판 청구를 제기하는 것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통합당 의원 103명을 상임위에 강제 배정한 건 헌법에 위반되고 국회의장 권한을 남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헌재에 권한쟁의 심판 청구를 제기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야당 의원 한 분 한분이 스타플레이어로 '내가 국회를 지킨다'는 생각으로 모든 활동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원내대표로서도 권한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