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서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 발견…"팬데믹 가능성"

최종수정 2020.06.30 10:11 기사입력 2020.06.30 10:1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중국에서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 상황에 놓인 가운데 새로운 바이러스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능성까지 제기됐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 BBC방송 등에 따르면 중국 대학과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CCDCP) 소속 과학자들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논문을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했다. 신종인플루엔자 (H1N1) 계통의 이 바이러스는 돼지에 의해 옮겨지나, 사람이 감염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러스 이름은 'G4'로 명명됐다.

연구진은 이 바이러스가 변이 과정을 거치면서 사람 간 전염이 용이해지면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바이러스가 새롭게 발견된 것인 만큼 사람들은 이에 대한 면역력이 거의 없으며, 계절성 독감으로는 이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생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이 바이러스가 팬데믹을 유발한 다른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인간 감염에 필요한 모든 필수적 특징들을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10개 지방의 도축장과 동물병원의 돼지들로부터 3만건의 검체를 채취해 179개의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분리해냈다. 그 결과,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 중 대부분은 2016년부터 이미 돼지들 사이에 널리 퍼져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사람과 유사한 감염 증상을 보이는 페럿(Ferret·족제비의 일종)을 이용한 바이러스 실험에서 신종 바이러스가 다른 바이러스보다 더 심각한 증상을 유발했고 전염성이 강하며 인간 세포에서 자가 복제했다고 밝혔다. 돼지 사육장에 근무하는 이들을 상대로 한 항체검사에서는 전체 노동자의 10.4%가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아직까지는 G4의 대인 간 전염 증거는 없지만 돼지 사육 관련 직종에서 일하는 이들을 추적 관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