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7월부터 임원 직급 체계 4→2단계로 축소

최종수정 2020.06.30 09:34 기사입력 2020.06.30 09: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르노삼성자동차가 수평적 조직문화 도입을 위해 오는 7월부터 임원 직급 체계를 두 단계로 단순화한다고 30일 밝혔다.


새로 도입되는 르노삼성 임원 직급 체계는 기존에 부사장, 전무, 상무, 상무보 등 4단계로 나뉘어지던 직급 및 호칭을 폐지하고, 맡은 역할과 책임을 기반으로 한 직책 중심으로 직급을 2단계로 단순화한 것이 핵심이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 임원들은 직책에 따라 '본부장'과 '담당 임원'으로만 직급이 구분된다.

이번 직급 체계 변경은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발맞춰 수직적 조직문화에서 수평적 조직문화로 탈바꿈해 조직의 효율성을 더욱 높이기 위한 목적이라고 르노삼성 관계자는 밝혔다. 또한 르노그룹의 기업문화인 5가지 실행 원칙 중 하나인 '단순화 전략(We Make it simple)'의 원칙을 임원 직급 체계에도 구체적으로 적용한 사례다.


르노삼성은 앞으로도 유연하고 민첩한 조직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며 새로운 성장을 이룰 조직 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르노삼성 로고

르노삼성 로고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