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근로자 56.7% "내년도 최저임금, 최소한 동결해야"

최종수정 2020.06.30 11:00 기사입력 2020.06.30 11:00

댓글쓰기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기업 근로자 절반 이상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최소한 동결돼야 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의 근로자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상황의 어려움을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30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2021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 근로자 의견조사' 결과, 56.7%가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올해 수준으로 동결'(51.7%), '올해보다 인상'(43.3%), '인하'(5.0%)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중소기업 근로자 400명을 대상으로 6월18일부터 23일까지 실시됐다. '노사정이 고용을 유지하는 대신 최저임금을 동결하도록 합의'하는 것에 대한 질문에는 '찬성'이 63%, '반대'가 11.8%로 나타났다. 정부의 가장 시급한 노동정책에 대해서는 고용유지(83.5%)가 가장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기초체력 약화로 작은 최저임금의 인상도 현장에는 감당 못할 큰 충격으로 다가온다"며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인 만큼 최저임금 인상 최소화 등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노사의 고통분담이 절실한 시기이다"라고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본회에서 열린 '제2차 노동인력위원회'를 통해 내년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 근로자 의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위원회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과 불안감을 호소했다.

김문식 노동인력위원회 공동위원장(한국주유소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은 "5인 미만 사업장의 최저임금 미만율이 40%가 넘는 등 현재의 최저임금 수준도 감당하기 어려운 곳이 많다"며 "조금의 최저임금 인상도 최대한 버티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의욕 자체를 꺾어 버릴 수 있다"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주보원 공동위원장(한국금속열처리공업협동조합 이사장)도 "뿌리 제조업체들은 조선 및 자동차 산업과 연관성이 커서 주문이 급감하는 등 특히 더 어렵다"며 "조금의 최저임금 인상도 감내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위기 극복에는 노사 모두가 한마음이며, 노사가 함께 생존하기 위해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최소한 동결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