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다음주 中에 연구팀 파견, 코로나19 기원조사"

최종수정 2020.06.30 08:46 기사입력 2020.06.30 08: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정확한 기원을 파악하기 위해 다음주 중국에 조사팀을 파견할 계획이라 밝혔다.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만명을 넘어서며 재확산 움직임이 강해지는데다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중국책임론을 의식한 조사라 풀이된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서 열린 화상 언론브리핑에서 "바이러스가 어떻게 시작됐는지, 미래를 대비하기위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다음주 중에 중국으로 코로나19 기원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팀이 파견될 것"이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효과적인 백신개발을 위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WHO는 전망하고 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부작용이 없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성공을 보장하기는 어렵다"며 바이러스의 출처를 아는 것이 백신개발에 중요함을 강조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 중국을 비하하는 '쿵 플루'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부적절하며, 상호존중을 바탕으로 한 언어가 사용돼야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에서 제기되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중국책임론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다시금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세계 각국에서 약 100여개의 백신 및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가 이뤄지고 있지만, 막상 백신이 나와도 코로나19가 쉽게 근절되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아직 최악은 오지 않았다"며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감염되기 쉬운 상태에 놓여 있다. 바이러스는 여전히 움직일 공간이 많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CNN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빠른 속도로 개발 중인 백신에 대한 신뢰도가 낮고, 실제 백신에 대한 효험도 정확히 모르기 때문에 백신이 개발된다해도 집단면역이 생길 정도로 면역력이 향상되긴 어려울 것"이라며 "백신에 대한 오해로 생긴 반백신 운동 세력에 대한 교육도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