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치웨이 누적 확진자 34명으로 증가…25명이 고령자

최종수정 2020.06.06 09:25 기사입력 2020.06.06 09: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이 서울 관악구에 있는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와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4명으로 늘었다고 6일 발표했다. 확진자 34명 중 73%인 25명은 고령자다.


중대본이 이날 공개한 코로나19 관련 통계를 보면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는 지난 4일까지 10명이었으나, 전날 하루에만 24명이 증가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회의에서 "주로 젊은 사람들이 많았던 클럽과 물류센터에서 시작된 수도권의 감염이 어르신들이 많은 종교 소모임과 미등록 방문판매업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조정관은 "방문판매업소에서 확진된 34명의 73%인 25명은 고령이어서 우려하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방문판매업소처럼 감염에 취약한 사각지대에 대해 선제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조정관은 또 "오늘 현충일을 맞아 '몸과 마음을 바쳐 있는 힘을 다한다'는 '헌신'의 말뜻을 다시 한번 되새겨보면 좋겠다"면서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우리나라를 지키는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명심하고, 호국 보훈의 달인 6월 코로나 19에 함께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