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화재 역삼영업점 보험설계사 확진…10개층 폐쇄

최종수정 2020.06.03 19:49 기사입력 2020.06.03 19: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서울 강남구에 있는 삼성화재 역삼영업점에서 근무하는 보험설계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입주 건물 10개 층이 폐쇄됐다.


3일 삼성화재에 따르면 강남역 인근 역삼빌딩(테헤란로 114) 20층에 있는 역삼영업점에서 근무하는 보험설계사가 전날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는 3일 확진 사실을 인지하고 이 건물에서 사용하는 11∼20층을 사흘간 폐쇄키로 했다.


감염된 보험설계사는 1일까지 출근했으며 검사 당일인 2일에는 출근하지 않았다.


확진자가 나온 20층에는 40∼50명이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화재는 같은 영업점 근무자들에게 1주 또는 2주(같은 층 근무자) 동안 자가 격리 상태로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이 건물 1∼10층은 서초·역삼·삼성세무서(통합청사)가 쓰고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필수 인원을 제외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며 "역학조사 이후 세무서 정상 운영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