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G, 아스콘 친환경 설비 사업 본격화… 26억 규모 계약 체결

최종수정 2020.06.03 09:57 기사입력 2020.06.03 09: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아스콘(아스팔트 콘크리트) 업계 1위 SG (에스지이)가 아스콘 친환경 설비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에스지이(대표이사 박창호)는 본격적인 친환경설비 영업을 통해 최근 전국의 아스콘 공장 6곳에 약 26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부터 강화된 환경부의 ‘특정대기유해물질 관련 법령’에 따라 전국의 모든 아스콘 공장은 특정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해 친환경 설비를 해야 한다. 이에 SG는 환경부 인증기관의 대기오염물질 테스트를 실시하고 EGR+에서 1급 발암물질인 ‘벤조(a)피렌’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검사 결과 개정된 배출 허용 기준치보다 낮은 수치의 결과를 나타내면서 성능 검증까지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노력으로 SG는 아스콘 친환경 설비 EGR+(Exhaust Gas Recycling, 배기가스순환방식) 개발에 성공해 지난 2월 국내 최초로 아스콘 친환경설비 특허등록을 완료했으며, 최근 친환경 설비의 본격적인 영업을 통해 수도권 경기, 인천, 전북과 충북 등의 아스콘 공장 6곳과 약 26억원 상당의 계약을 체결했다. 아스콘 친환경 설비 계약을 체결한 이번 아스콘 공장들을 시작으로 전국의 아스콘 공장에 친환경 설비 EGR+를 보급할 계획이다.


에스지이 친환경설비 사업부는 “현재 다수의 아스콘 공장 관계자들이 환경설비 개선이 필수임을 알면서도 개정된 법령에 대한 대응을 미루고 있다”며 “동사는 아스콘 공장 발암물질에 대한 피해 사례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가운데 환경 개선 사업을 피할 수 없다는 생각으로 정부의 환경 규제에 발 빠르게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0년 기준 전국의 아스콘사는 약 522개로 800여기의 플랜트가 가동 중”이라며 “아스콘 친환경 설비 시장 규모가 약 3400억원임을 고려해 계약 체결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스지이가 영위하는 아스콘은 경제 발전에 필수적인 도로유지 보수, 공항, 항만시설 등의 도시기반 지원 시설로 필수적인 SOC 산업이다. 지난해 7월 환경 관련 플랜트 전문 시공 및 설비업체인 이지이앤엠을 인수해 클린 아스콘 사업장을 구축한 바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