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형님' 안보현 "제일 못된 악역은 이학주...난 여자는 안 때린다"

최종수정 2020.05.30 22:41 기사입력 2020.05.30 22:40

댓글쓰기

사진='아는 형님' 캡처

사진='아는 형님'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30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최근 악역으로 인지도가 올라간 배우 안보현, 이학주, 박하나가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이 "너희 중에 누가 제일 못됐냐?"고 묻자, 안보현은 "내 생각에는 학주가 제일 못됐다. 난 여자는 안 때린다. '부부의 세계'를 봤다. 나도 갑질을 많이 했지만, 학주는 여자를 때리더라"고 답했다.

이에 민경훈이 "넌 죽였잖아"라고 지적하자, 안보현은 "난 여잔 안때려 그래도"라고 반복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나는 피치 못할 사고였다"고 변명했다.


이학주는 "보현이 캐릭터 보면서 눈물 흘리면서 닭 잡는 씬이 잔인하게 느껴졌다"고 언급했다. 안보현은 "실제로 닭 100마리가 있었다. 한 8시간 정도 촬영을 했는데, 유난히 닭 한마리가 살짝만 쥐어도 소리를 지르고 죽은 척을 하는거다. 그래서 그 닭만 잡고 촬영했다"고 비화를 밝혔다.


김희철이 "닭을 잡으면 '앍'소리가 나야 하냐"고 묻자, 안보현은 "닭은 엄살이 심해서 털을 살짝만 잡아도 소리를 지른다"고 답했다.

또한 박하나 역시 최고 악역으로 이학주를 뽑았다. 박하나는 "얘는 진짜 쓰레기다"라며, 제일 쓰레기 같았던 장면으로 "여자친구 질질 끌고 가는 씬"을 꼽았다.


김영철이 "연기하면서도 마음이 그랬냐"고 묻자, 이학주는 "쎄게 했어야 하는 장면이었는데, 물론 합이다. 합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