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의도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학원건물 3000명 명단 확보

최종수정 2020.05.30 14:08 기사입력 2020.05.30 14: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서울 영등포구는 학원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파가 발생한 여의도 일대 인원의 신속한 검사를 위해 여의도 앙카라공원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긴급 설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8일 여의도 홍우빌딩에 위치한 연세나로 학원에서는 강사와 수강생 2명 등 총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홍우빌딩에는 학원, 교습소 등 50여개 업소가 입주했다. 영등포구는 이 건물 학원, 교습소 수강생과 강사 등 2952명의 명단을 확보해 전원에게 무료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지난 25~27일 홍우빌딩을 방문한 모든 인원 또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영등포구는 또 홍우빌딩 내 모든 업소에 대해 다음달 7일까지 자진 휴업을 권고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