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시, 내달 8일부터 단계적 경제 정상화

최종수정 2020.05.30 08:26 기사입력 2020.05.30 05:48

댓글쓰기

건설·제조업 가동…뉴욕주 전 지역 정상화 착수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에서 가장 심각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입은 뉴욕시가 내달 8일께 1단계 경제 정상화에 들어갈 전망이다. 1단계에서는 건설과 제조업, 도소매업 등을 가동할 수 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9일(현지시간) 브루클린에서 일일 브리핑을 하면서 오는 6월8일 뉴욕시가 1단계 경제 정상화를 위한 기준을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뉴욕시가 정상화 단계에 들어가면 뉴욕주의 모든 지역이 1단계 경제 정상화에 돌입하게 된다. 뉴욕주는 주를 10개 지역으로 분류하고 자체 설정한 입원율 등 7개 조건을 충족한 지역에 대해 건설과 농업, 삼림, 어업, 사냥, 제조업, 도매 거래, 소매(테이크아웃이나 노점 판매) 등의 1단계 정상화를 허용해왔다.


뉴욕시는 현재 7개 기준 가운데 병상과 감염 의심자 추적 요원 등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쿠오모 주지사는 북부의 5개 지역은 곧 2단계 정상화에 들어갈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2단계에서는 전문서비스ㆍ소매ㆍ부동산의 업무가 가능해 진다. 이어 3단계에서는 식당 및 호텔이 문을 열 수 있고 예술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는 4단계에서 정상화가 이뤄진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