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 형님' 안보현 "'태양의 후예' 출연 후 건설 현장서 일한 적 있다"

최종수정 2020.05.30 02:46 기사입력 2020.05.30 02:46

댓글쓰기

30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배우 박하나, 이학주, 안보현이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 사진=JTBC

30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배우 박하나, 이학주, 안보현이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 사진=JTBC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배우 안보현이 무명 시절 경험했던 건설 아르바이트 현장과 얽힌 일화를 공개한다.


30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안방극장을 단숨에 사로잡은 신 스틸러 배우 박하나, 이학주, 안보현이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방송 전 이뤄진 녹화에서 세 사람은 임팩트 강한 악역 연기를 했던 배우들답게 형님들의 환호와 제지를 동시에 받으며 교실로 입장했다.


이날 안보현은 신인 시절 생계를 해결하기 위해 주유소, 푸드코트, 일용직 등 각종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 활동 도중 생계를 위해 건설 현장에서 일 한 적이 있다"라며 "화제의 드라마였던 '태양의 후예'에 출연한 이후에도 건설 현장에서 일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당시 부산에 있는 친구들은 나를 송중기 급으로 보더라"며 고향 친구들과 영상통화 중 겪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