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어준 '배후설' 주장 "이용수 할머니, 최용상과 비슷한 주장"

최종수정 2020.05.26 11:17 기사입력 2020.05.26 10:35

댓글쓰기

라디오서 최용상 가자평화인권당 대표 배후로 지목

방송인 김어준 /사진=연합뉴스

방송인 김어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가 2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배후에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가 있다는 배후설을 제기했다.


김 씨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날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해 "지금까지 할머니가 얘기한 것과 최 대표의 주장이 비슷하고 최 대표의 논리가 사전 기자회견문에도 등장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할머니가 강제징용 피해자 운동에 위안부를 섞어서 이용했다고 하신 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누군가 왜곡된 정보를 드렸고 그런 말을 옆에서 한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할머니가 굉장히 뜬금없는 얘기를 하셨는데 여기서부터 누군가의 의도가 반영돼 있다"며 "최 대표가 이끈 단체는 강제징용 직접 피해자보다 유가족이 많이 속해있어 (일본으로부터) 보상을 받는 게 중요하다는 기조였고, 정대협은 보상이 아닌 사과가 먼저라는 입장이었다. 이 할머니가 (전날 회견에서) 얘기한 것들이 그 주장과 비슷한 내용"이라고 했다.


또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문에 대해서도 "할머니가 직접 쓴 게 아닌 것이 명백하다"며 "(회견문에 등장하는) '소수 명망가에 의존하지 않는다'라는 표현은 정치권 용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문서에는) 정대협에 맡기지 말고 대신 누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저한테 도움을 주셨던 분들이 있다'라는 표현이 있다"며 "그분들이 정의연의 자리를 대신 차지하려는 게 아닌가 한다"고 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이 할머니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정신대대책협의회(정대협)는 정신대 문제만 하지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했느냐"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비판했다.


이어 "정대협이면 공장 갔다 온 할머니들(정신대)로 해야 하는데, 빵으로 비유하면, 공장 갔다 온 할머니를 밀가루 반죽으로 빚어놓고, 속에는 '위안부'로 넣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김 씨가 언급한 최 대표는 지난 7일 이 할머니가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을 폭로한 첫 번째 기자회견을 도왔다. 최 대표는 지난 4·15 총선 당시 더불어시민당에 소수 정당 몫의 공천을 신청했다 탈락한 바 있다.


또한, 언론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의 공천을 위해 자신이 희생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