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곽상도 "윤미향 가족, 모금 시작 후 집 5채 현금으로 사들여"

최종수정 2020.05.26 09:48 기사입력 2020.05.26 09:48

댓글쓰기

곽상도 "윤미향 본인, 남편, 아버지 집 다섯 채 다 현금으로 샀다"
통합당 "의혹 해소되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 추진 검토"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윤 당선인의 부친, 남편이 1995년부터 2017년까지 다섯 채의 집을 모두 현금을 주고 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 곽상도 의원은 25일 첫 회의에서 "윤 당선인이 1995년 수원시 송죽동 빌라를 매수했는데 공교롭게도 1992년 정신대할머니돕기국민운동본부에서 모금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은 아파트 매입 자금 출처에 대해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이 윤 당선인 재산신고 자료 등을 토대로 분석한 바에 따르면 윤 당선인이 1995년 송죽동 빌라를 산 이후 1999년 10월 수원시 매탄동 아파트를 구입했다.


윤 당선인 부친은 2년 후인 2001년 11월 같은 아파트를 2억 3천여만 원에 매입했다. 곽 의원은 등기부등본산 근저당이 설정된 적 없어 전액 현금으로 이를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윤 당선인과 그 부친은 당시 교회 소유의 수원 한 교회 사택에서 지내고 있었다"며 "보유하고 있는 예금 현금으로 빌라와 아파트 두 채를 매수했는데, 이 구입 자금에 대한 출처가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앞서 윤 당선인은 2012년 수원시 금곡동 아파트를 경매로 낙찰받은 것이 논란이 일자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고 설명했지만 이후 "적금 통장을 해지하고 가족에게 돈을 빌렸다"고 바꿔 해명했다.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 곽상도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 곽상도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곽 의원은 윤 당선인이 기부금 유용 의혹을 받는 만큼 개인 계좌로 모금한 현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도 꼭 밝혀져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곽 의원은 "윤 당선인과 그의 부친은 당시 교회 소유인 수원의 한 교회 사택에 주거지를 두고 있었다"며 "보유하고 있는 예금 현금으로 빌라와 아파트 두 채를 매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윤 당선인의 남편이 2017년 경남 함양의 빌라를 현금(8500만원)으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평생 살면서 집 한 채도 현금으로 구매하기 힘든데 윤 당선인 가족은 집 다섯 채를 전부 현금으로 구매했다"며 "개인계좌로 모금한 현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검찰 수사를 통해 꼭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8일 곽 의원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현 민주당) 당선자가 2012년 2억원대 아파트를 경매로 구매했는데, 자금 출처 등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2년 윤 당선자가 매입한 경기 수원시 금곡동의 한 아파트 등기부등본을 입수했다는 곽 의원은 "경매 비용은 현금으로 한꺼번에 내야 하는데, 윤 당선자는 자녀 해외 유학비를 자기 돈으로 부담했다고 했다. 어떻게 이렇게 많은 현금을 보유할 수 있었는지 의아하다"고 기부금 유용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윤 당선인은 지난 18일 곽 의원의 아파트 구입 자금 출처 의혹 제기에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경매로 사기 위해 전에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를 경매로 사기 위해서 전에 살던 아파트를 팔았던 것"이라며 "당연히 법무사를 통해 등기하면서 그 과정이 다 드러나 있다. 당시 아파트 매매 영수증까지도 다 갖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아울러 "사퇴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파트 자료사진. 해당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무관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파트 자료사진. 해당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무관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에 곽 의원은 이날 반박 자료를 통해 "윤 당선인의 해명은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지금 사는 A 아파트(경매로 취득)는 2012년 3월 29일 경매로 낙찰받은 것"이라며 "반면 (본인이 살았다는) B아파트는 2013월 1월 7일에 매도했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A, B 두 아파트의 등기부등본 등을 근거로 A아파트를 경매로 매입하고 10개월 후 B아파트를 팔았다고 했다. A아파트를 살 당시 B아파트를 저당(금융기관 대출용) 잡힌 기록도 없다.


곽 의원은 이어 "전에 살던 B아파트 매각 대금이 아닌 다른 자금으로 경매를 해 새 아파트를 취득한 것이 분명하다"며 "금방 들통 날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은 A아파트를 산 구매자금에 대해 "개인계좌로 받은 후원금의 사용처가 수상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앞서 곽 의원은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가 2012년 2억원대 아파트를 경매로 구매했는데, 자금 출처 등을 공개해야 한다"고 기부금 부정 사용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012년 윤 당선자가 매입한 경기 수원시 금곡동의 한 아파트 등기부등본을 입수했다는 곽 의원은 "경매 비용은 현금으로 한꺼번에 내야 하는데, 윤 당선자는 자녀 해외 유학비를 자기 돈으로 부담했다고 했다. 어떻게 이렇게 많은 현금을 보유할 수 있었는지 의아하다"고 거듭 의혹을 제기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의연 등 기부금 유용 의혹이 커지는 가운데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전날(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절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피해자 입장에서 모든 의혹을 규명하되 해소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통합당의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오늘 오후 이용수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을 했지만, 오죽 답답하셨으면 90세가 넘은 연세에 이렇게까지 울분 토하시면서 마이크를 잡으셨겠느냐"며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 손 놓고 있는 건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피해자 입장에서 모든 의혹을 들여다보고 국민적 의혹을 낱낱이 규명할 방침"이라며 "당이 피해자 할머니의 사연에 귀를 기울이고 손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TF 활동 관련 수시로 국민께 보고하겠다"며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엔 국정조사 추진까지 검토하는 등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이용수(92) 할머니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내가 배가 고픈데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해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가) '돈이 없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 할머니는 또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묘지를 방문했을 때를 언급하며 "(윤 당선자가) 그렇게 (할머니를) 이용해 먹고도 뻔뻔하게 묘지에서 눈물을 흘렸다. 그것은 가짜의 눈물"이라며 "(윤 당선자는) 죄를 지었으면 죗값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