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퇴직 기술인력, 中企에서 다시 일한다

최종수정 2020.04.07 06:00 기사입력 2020.04.07 06:00

댓글쓰기

퇴직기술인력 채용 중소기업 인건비 70% 지원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퇴직한 기술인력이 중소기업에서 다시 일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퇴직기술인력을 채용한 중소기업에 인건비 70%를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사무총장 김순철, 이하 협력재단)은 '퇴직기술인력 중소기업 활용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중소기업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우수한 기술인력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지만 인건비 부담, 기술인재 발굴의 어려움 등으로 기술인력을 채용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산업기술인력 부족률은 2016년 3.1% 2017년 3.1%, 2018년 2.9%로 300인 이상 대규모 사업체의 0.3% 대비 약 10배 높다.

이에 중기부에서는 기술력과 전문인력 등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기술경쟁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퇴직기술 인력을 활용해 중소기업의 기술력 향상을 도모할 수 있는 '퇴직기술인력 중소기업 활용지원사업'을 올해 신규로 추진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이 대기업·중견기업·강소기업 등에서 10년이상 근무한 기술인력을 채용할 경우 소요 인건비의 70%를 월 217만원 한도에서 4개월 동안 최대 868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달 8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1차 모집에서 300개사를 선정하고 6월 중에 2차 모집을 통해 100개사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으로는 기술인력 채용 의지가 높고 해당 기술인력에 대한 활용 계획이 뚜렷한 중소기업을 우선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된 이후 중소기업이 요구하는 기술인력에 대한 직무능력, 경력사항, 자격증 등을 반영해 기술인재를 추천할 계획으로 해당 중소기업과의 면접을 거쳐 기술인력이 채용될 경우 인건비의 70%를 지원받게 된다.


박종찬 중기부 상생협력정책관은 "대기업, 중견기업, 강소기업 등에서 장기간 근무한 퇴직 기술인력의 기술경험과 노하우가 중소기업에 잘 전수돼 중소기업의 기술역량이 한 단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해 신규로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앞으로 중소기업 의견을 반영해 현장이 원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