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월 소비심리 18.5포인트 뚝…역대 최대 하락폭

최종수정 2020.03.27 06:09 기사입력 2020.03.27 06:02

댓글쓰기

금융위기 때보다 하락폭 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3월 소비심리가 월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8년 7월 이후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경기 관련 지수와 가계 재정상황 관련 지수가 모두 악화된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3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78.4로 전월대비 18.5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달 소비심리지수 낙폭은 2008년 7월 한은이 월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후 가장 크다. CCSI는 금융위기 여파가 컸던 2009년 3월(72.8) 이후 최저치였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10월(-12.7포인트),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 2011년 3월(-11.1포인트), 2015년 6월 메르스 때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올해 2월(-7.3포인트) 때보다도 월별 하락폭이 컸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에는 10월 CCSI가 77.9로 전월비 급락한(-12.7포인트) 후 2개월간 추가로 10.2포인트 하락하고, 2009년 1월 반등했다. 2015년 메르스 때는 6월 CCSI가 7.3포인트 내린 뒤 7월부터 반등하기 시작해 상승세가 11월까지 이어졌다. 코로나19는 현재 지난달에 이어 두달째 급락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번지면서 소비심리가 먼저 위축됐고, 세계적으로 번지며 금융시장까지 불안해진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지수를 구성하는 세부 항목들이 큰 폭 하락한 것은 물론 취업기회, 임금, 물가상승률, 금리 수준 등에 대한 전망이 전방위적으로 나빠졌다.

경제 여건에 대한 심리에 먹구름이 꼈다. 소비자들이 지금 경제상황을 어떻게 보는지를 나타내는 현재경기판단 CSI는 28포인트나 내린 38, 향후경기전망 지수도 14포인트 하락한 62를 기록했다. 소비자들이 코로나19가 우리 경제에 상당한 타격을 입힐 것으로 보는 셈이다.


소비지출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와 가계수입전망 CSI는 13포인트, 10포인트씩 내리며 각각 93, 87을 기록했다. 현재생활형편 지수는 8포인트 내린 83, 생활형편전망 지수는 10포인트 떨어진 83으로 가계의 재정상황에 대한 인식도 나빠졌다.


취업기회전망 지수는 17포인트나 빠진 64를 기록해 2009년 3월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금리수준전망은 20포인트 하락해 2008년 7월 이후 최저 수준이었다. 임금수준전망도 7포인트 떨어져 2008년 7월 이후 최저 수준이었다.


앞으로 1년간의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을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7%로 역대 최저 수준인 전달 수치와 같았다.


지난 1년간 물가가 얼마나 올랐는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평가인 물가인식은 한 달 전과 같은 1.8%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