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20 화상회의]文대통령 "한국은 코로나19 도전의 중심에 서 있었다" (상보)

최종수정 2020.03.26 23:50 기사입력 2020.03.26 23:50

댓글쓰기

G20 화상회의 발언 "성공적인 대응모델 국제사회와 공유"…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인력 이동 허용 제안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 참석해 "지난 두달간 한국은 코로나 19 도전의 중심에 있었다"면서 "아직 안심할 수는 없지만,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와 우리 국민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방역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되어 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발병 초기부터 지금까지, 우리 정부는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면서 "압도적으로 많은 검진을 통해 확진자를 찾아냈고, 이들의 감염경로를 끝까지 추적했다. 확진자들과 밀접접촉자들을 모두 격리한 후 출국금지 조치를 취했다. 이것만이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희생자를 줄이는 최선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를 설치하고 IT 기술을 활용한 ‘자가격리 앱’과 ‘자가진단 앱’ 설치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사람과 물자의 국경간 이동 제한을 최소화하면서도, 방역의 효과는 극대화시키는 ‘특별입국절차’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외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전면적으로 제한하지 않으면서도,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국가로부터 입국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내외국인 모두 차별 없이 입국 단계부터 철저한 검사를 통해, 해외로부터의 감염원 유입을 통제하면서 입국자 자신을 보호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관련 정보를 국내외로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했다"면서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1000억달러(132조)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 강화의 방안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G20 회원국들은 코로나 19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면서 "보건 의료 취약국가 지원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하여 확장적 거시 정책을 펴야하며,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빈곤국의 경제 안정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의 세계 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