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군, 코로나19 대비 문덕면 벚꽃 길 차단

최종수정 2020.03.26 15:42 기사입력 2020.03.26 15:42

댓글쓰기

보성군, 코로나19 대비 문덕면 벚꽃 길 차단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전남 보성군이 코로나19 지역전파를 막기 위해 보성 벚꽃 길을 차단한다고 26일 밝혔다.


군은 벚꽃이 개화할 것으로 예상하는 이번 주말(28, 29일)과 4월 첫째 주 주말(4, 5일) 상춘객들이 몰릴 것으로 보고, 벚꽃 길 입구를 차단해 마을 주민의 안전을 지키겠다는 방침이다.


차단되는 보성 벚꽃 길은 대원사삼거리에서 대원사 입구까지 총 4km 전 구간이다.


군 관계자는 “최근 구례 산수유마을에 확진자가 다녀가는 등 봄나들이를 즐기러 나온 방문객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아쉽지만 내년에 더 알찬 축제로 관광객을 맞이하겠다”고 말하며 주말 방문을 지양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군은 코로나19 지역전파 차단을 위해 4월 예정돼 있었던 ‘보성 벚꽃 축제’를 취소했으며, 5월에 실시되는 대한민국 최대 차문화축제 ‘보성다향대축제’를 비롯한 봄 축제를 전면 취소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