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최종수정 2020.03.26 15:17 기사입력 2020.03.26 15:17

댓글쓰기

지방청 내 특별수사단 설치, 집중단속 실시, 국제공조 강화, 범죄수익 환수

전남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최근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와 참여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신상 공개를 요청하는 전국민적 여론이 들끓고 있다.


전남 지방경찰청은 디지털 성범죄 척결을 목표로 지방청 1부장을 단장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고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엄정한 단속과 피해자 보호 활동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특별수사단은 디지털 성범죄 수사, 디지털 증거분석, 피해자 보호, 수사관 성인지 교육 등을 담당하는 부서로 구성됐다.


이들 부서는 애초 6월 말까지 예정된 ▲텔레그램 등 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 수사역량을 총동원해 집중 단속을 추진한다.


전남 경찰은 외국 수사기관, 글로벌 IT기업 등과의 국제공조를 통해 해외 기반SNS 등을 이용하는 디지털 성범죄도 반드시 검거된다는 인식과 함께 기소 전 몰수보전과 국세청 통보 등을 통해 범죄수익금을 환수해 더는 우리 사회에 디지털 성범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아울러 여성가족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함께 불법 촬영물을 신속히 삭제·차단하고 피해자 상담 연계, 법률·의료지원 등 피해자 보호·지원을 강화하고 수사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사관들을 대상으로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지속 실시해 경각심을 제고할 계획이다.


문영상 사이버수사대장은 “디지털 성범죄는 사람의 영혼을 파괴할 뿐 아니라 사회 공동체의 존립 기반마저 위협하는 중대범죄인 만큼 전남 경찰은 이러한 악질적인 범죄행위를 완전히 척결하겠다는 각오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생산자와 유포자는 물론 가담, 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