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그라비아 여신' 오구라 유카, 관능미 폭발

최종수정 2020.03.26 13:58 기사입력 2020.03.26 13:58

댓글쓰기

사진=맥심 제공

사진=맥심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청순한 외모에 8등신 몸매, G컵 가슴으로 일본 그라비아 모델 계를 평정한 오구라 유카가 남성잡지 맥심(MAXIM) 4월호에서 한국에서의 첫 화보를 선보였다.


오구라 유카는 2013년, 일본의 패션 페스티벌 중 하나인 '도쿄 걸즈 컬렉션'에서 모델로 데뷔했다. 2017년, 고등학교 졸업 후 그라비아 모델 첫 도전에서 표지 모델로 발탁되었으며 그해 상반기 그라비아 퀸으로 이름을 올렸다. 오구라 유카에 대한 특집 기사가 편성될 만큼 일본에서 '초신성'이라 불리며 주목받는 모델이 됐다. 이후 일본 TV 드라마 시리즈, 예능, 영화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매력을 뽐내는 동시에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다.

서울의 한 호텔에서 '한국 여행 중의 휴식'을 테마로 진행된 이번 맥심 화보 촬영에서 오구라 유카는 모델 출신답게 아찔한 보디라인과 유연한 포즈, 능숙한 표정 연기로 촬영에 임했다. 침실에서는 누드 컬러의 란제리를 입고 섹시함과 귀여움을, 욕실에서는 풍만한 가슴이 돋보이는 화이트 비키니를 입고, 관능미를 한껏 발산했다.


이어진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오구라 유카는 "일본 집에도 항상 김치가 있다"며 "본고장 음식을 먹어보고 싶어서 1년에 2~3회 정도 한국 여행을 온다"고 밝혔다. 한국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한국 팬미팅을 계획 중이었던 유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정이 미뤄졌다. 진정되는 대로 팬 미팅을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