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 김유빈 "내가 가해자면 너는 창X" 발언 사과

최종수정 2020.03.26 21:20 기사입력 2020.03.25 20:00

댓글쓰기

뮤지컬 아역 배우 김유빈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에 올린 게시물/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뮤지컬 아역 배우 김유빈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에 올린 게시물/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미성년자 등 여성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만들고 이를 텔레그램 대화방을 통해 불법 유포한 이른바 'n번방 사건'을 두고 여성 비하 발언을 한 뮤지컬 아역 배우 김유빈이 사과했다.


김유빈은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페이스북에 스토리 하나 올렸던 김유빈"이라면서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단 말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 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었다"고 했다.


이어 "전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고,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면서 "더는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해명문을 올린 뒤에도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김유빈은 두 번째 사과문을 게시했다.

김유빈은 "제 스토리를 본 페북 친구들 몇 명이 여성분들을 일반화하는 내용에 대해 상처를 받았고, 그 사실이 트위터로 전해진 것 같다"면서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상처받고 힘들어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사과드리는 말을 전한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김유빈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에 "내가 가해자면 너는 창X" 등 여성 비하 발언이 적힌 사진을 게시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공개된 사진에는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대한민국 창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창X냐", "'내 근처에 창X 있을까 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 게 뭐냐" 등 글귀가 포함됐다.

25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5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편 'n번방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배우, 가수 등 유명 연예인들은 n번방 관련자에 대한 강력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텔레그램 아동.청소년 성노예 사건 철저한 수사 및 처벌 촉구합니다', 'N번방 대화 참여자들도 명단을 공개하고 처벌해주십시오', '가해자 n번방박사,n번방회원 모두 처벌해주세요', '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 공개를 원합니다',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 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 등 5건의 청원이 게시된 바 있다.


해당 청원들은 모두 충족 요건인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조기 마감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3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n번방' 사건에 대해 '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 n번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면서 "필요하면 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외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유빈 사과문 전문


지금 페이스북에 스토리 하나 올렸던 김유빈 입니다.

제가 아무생각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단 말을 드립니다.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였습니다.

전 텔래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입니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습니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시던 더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드리겠습니다.

이번 일로 깨달은게 많고 더이상 말실수는 절대 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김유빈입니다.

2일 전 철 없이 제 개인 SNS 스토리에 친구공개로 게시한 사진과 글을 올렸고, 스토리가 하루가 지나서 내려갔습니다.

제 스토리를 본 페북 친구들 몇명이 여성분들을 일반화 하는 내용에 대해 상처를 받으셨고 그 사실이 트위터로 까지 전해지게 된 것 같습니다.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저리게 반성 하고 있습니다.

제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상처받고 힘들어 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사과 드리는 말을 전합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