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눈은 마음의 등불" 故김수환 추기경 유품 자료집 발간

최종수정 2020.02.15 15:09 기사입력 2020.02.15 15:0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유서가 사료 형태로 처음 공개된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한국교회사연구소가 오는 16일 발간하는 ‘역대 교구장 유물 자료집 김수환 추기경’이다. 김 추기경의 친필 유서 등 미공개 유품 기록을 한데 엮었다.


김 추기경은 장기간 부재나 죽음을 대비해 친필 유서를 작성해뒀다. 작성 시기는 1970년 1월16일과 10월19일, 1971년 2월21일로 추정된다. 봉사하는 교회가 될 수 있도록 사제, 수도자, 평신도들이 일치하고 쇄신하기를 기원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유품에는 세례대장과 견진대장도 포함된다. 김 추기경은 1922년 7월25일 대구성당(현 계산동 주교좌성당)에서 대구 대목구 부주교(Pro-Vicaire) 베르모렐(J.Vermorel) 신부로부터 유아 세례를 받았다. 세례대장에는 “남산동에서 7월2일 김 요셉과 서 마르티나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 세례명은 스테파노, 대부는 이 베드로”라고 기록됐다.


그는 같은해 9월8일 같은 성당에서 견진성사를 받았다. 견진성사란 신앙을 성숙시키고 나아가 자기 신앙을 증언하게 하는 의식이다. 주교 또는 주교의 위임을 받은 사제가 집전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집에는 법정스님과 인연으로 했던 ‘길상사 개원 법회 축사원고’와 고인이 입었던 첫 제의와 영대(領帶·사제가 성무를 집행할 때 착용하는 좁고 긴 띠), 교황 바오로 6세가 선물한 성작과 성반, 헌안 등록증과 장기기증신청서 관련 기록 등도 수록됐다. 김 추기경이 1986년 서울 방배동 성당 신축 기금을 마련하려고 쓴 ‘눈은 마음의 등불’ 휘호도 포함됐다. 이 글은 추기경 주치의를 지낸 김재호 원장이 구입해 소장해오다 자신이 안과 부장을 지낸 강남성모병원(현 서울성모병원)에 기증해 현재 안센터에 걸려 있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자료집 발간 축사에 “한국교회의 첫 추기경인 김수환 추기경님은 훌륭한 사제이자 양들을 잘 인도하셨던 착한 목자이셨다”며 “유물 자료집을 통해 김 추기경님을 다시 만나고 추억하며 기억하기를 소망한다”라고 적었다. 한국교회사연구소는 이 자료집을 시작으로 앞으로 10년에 걸쳐 교구 200년 역사를 정리한 서울대교구 200주년사를 간행할 계획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