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국내 7·22번 환자 완치…퇴원 임박(상보)

최종수정 2020.02.15 14:10 기사입력 2020.02.15 14:10

댓글쓰기

서울대병원 본관에 면회금지 및 출입통제 안내문이 붙어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서울대병원 본관에 면회금지 및 출입통제 안내문이 붙어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2명이 15일 추가로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을 앞두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7번째 환자(91년생, 한국 국적)와 22번째 환자(73년생, 한국 국적)는 증상이 호전된 이후 실시한 검사에서 2회 연속 음성이 확인됐다"며 "오늘부로 격리해제 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환자는 증상이 사라진 뒤 48시간이 경과하고, 이후 24시간 간격으로 진행하는 2번의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격리 상태에서 해제된다. 코로나19에 대한 완치 판정을 내리는 것이다. 여기에 담당 의료진이 환자의 기저 질환, 후유증 등을 고려해 퇴원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이들 2명이 퇴원할 경우 지금까지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28명 가운데 퇴원하는 환자는 총 9명으로 증가한다.


7번 환자는 지난달 23일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뒤 지난달 30일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22번 환자는 태국 등을 여행하고 확진 판정을 받은 16번 환자(77년생, 한국 국적)의 가족으로 2차 감염자였다. 지난 6일 확진 판정이 나와 조선대병원에 이송됐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