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크루즈에 갇힌 韓 승객 "샴푸·빨랫비누도 떨어져…한국 가고 싶다"

최종수정 2020.02.15 15:12 기사입력 2020.02.15 13:39

댓글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뒤쪽)가 정박 중인 일본 요코하마 항에서 14일 구급차 한 대가 출발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뒤쪽)가 정박 중인 일본 요코하마 항에서 14일 구급차 한 대가 출발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상태로 격리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해당 크루즈선에 격리된 일부 한국인 승객이 "한국으로 가고 싶다"며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앞서 일본 후생노동성은 해당 크루즈선 탑승자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713명 가운데 2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감염이 확인된 탑승자는 순차적으로 의료기관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11명의 중증 환자는 집중 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크루즈선에 탑승한 한국인 14명(승객9명, 승무원 5명)은 여전히 배 안에 격리된 상태로 알려졌다.


일부 한국인 승객들은 격리 생활의 불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남편과 함께 재일동포 60대 여성 A 씨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방 안에서 조금도 바깥으로 나갈 수 없다"며 "청소는 한 번도 안 했고, 샴푸, 린스, 빨랫비누 등도 다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 지나면 새 환자들이 나오고 오늘도 44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며 "한국인만 데려간다고 하면 가고 싶다"고 불안한 심경을 전했다.

코로나 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14일 일본 요코하마 항의 다이코쿠 부두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하고 있다. 양성 반응을 보인 승객은 모두 218명에 이른다.  / 사진=연합뉴스

코로나 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14일 일본 요코하마 항의 다이코쿠 부두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하고 있다. 양성 반응을 보인 승객은 모두 218명에 이른다. /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현재까지 크루즈선에 탑승하고 있는 한국인을 국내로 이송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14일 "탑승객 중 요코하마 총영사관에 '한국에 가고 싶다'고 얘기한 경우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인 14명 중 8명이 일본에서 주로 생활하시는 분으로 국내 연고는 딱 1명이다"라며 "승무원은 5명 중에서 국내 연고자는 2명"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외교부 관계자는 다른 국가들 또한 크루즈선 탑승자들에 대한 관리를 일본 정부에 위임하고 있는 점도 이송 계획을 신중하게 검토하는 근거로 들었다.


미국에는 400여명이 크루즈선에 승선한 상태이며 감염자는 30여명이다. 호주와 캐나다도 각각 탑승자가 200여명이지만, 자국 이송 없이 일본에 맡기는 상황이다.


한편 한국인 크루즈 탑승자 중 현재 코로나19 의심환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