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암매장 시신 사진 찍어 자랑"…'오산 백골사건' 주범 징역 30년 중형

최종수정 2020.02.15 17:45 기사입력 2020.02.15 10:39

댓글쓰기

수원법원종합청사 / 사진=연합뉴스

수원법원종합청사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가출 청소년 동료인 10대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뒤 근처 야산에 암매장한 이른바 '오산 백골사건' 주범들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부(이창열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23) 씨에게 징역 30년, B(23) 씨에게 징역 25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재판부는 두 사람에 위치추적 전자장치 20년간 부착 명령도 내렸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미리 범행 도구를 준비하는 등 계획 하에 피해자를 살해했다"며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시체를 은닉했고, 범행 후에는 시체의 사진을 찍고 주변 사람들에게 보여주며 자랑하듯 말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들은 이 범행 후에도 전자금융거래법 위반죄를 추가로 저지르는 등 죄책감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번 사건으로 피해자의 사망이라는 중대한 결과가 나온 점에 미뤄 보면 피고인들의 책임이 무겁고,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A 씨 등은 지난 2018년 9월8일 오후 경기도 오산시 내삼미동 한 공장에서 '가출팸' 일원인 C(당시 17) 군을 목 졸라 기절시킨 뒤 집단으로 폭행해 살해하고, 그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는다.

C 군 신원확인을 위한 공개수배 전단 /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C 군 신원확인을 위한 공개수배 전단 /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가출팸은 가출 청소년들이 모여 생활하는 공동체를 이르는 말이다.

앞서 A 씨 등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잠자리를 제공하고 돈을 벌게 해주겠다며 가출 청소년들을 유인, 가출팸을 결성하고 절도, 대포통장 수집, 체크카드 배송 등 범법 행위를 하도록 지시했다.


또한 가출팸 내 규칙을 만들어 청소년들에게 '살수훈련', '스파링' 등 명목으로 가혹행위를 했다.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해 가출팸을 탈출하려는 청소년들을 붙잡아 숙소에 감금하고 폭행하기도 했다.


폭력을 견디다 못한 C 군은 가출팸 숙소에서 돈과 신발을 훔쳐 달아났다.


한편 A 씨 등은 C 군 탈퇴 1개월여 전인 2018년 6월께 미성년자 약취 유인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C 군이 자신들과 관련된 진술을 한 사실을 알고는 C 군 살해를 계획, 실행에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C 군의 시신은 범행 후 9개월여가 흐른 지난해 6월에서야 야산의 묘지 주인이 우연히 발견됐다. 당시 시신은 백골 상태였다.


이후 경찰은 44명 규모의 전담 수사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팀은 시신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와 비슷한 연령대 가출자 및 장기결석자, 주민등록증 미발급자 등 3만8000여명을 추려 신원 확인 작업을 벌였고, 결국 지난해 8월 사건을 해결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