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토요일 포근하다 일요일 기온 뚝↓‥곳에 따라 눈

최종수정 2020.02.14 18:51 기사입력 2020.02.14 18: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토요일인 15일 전국이 이른 봄 같이 포근한 날씨를 보이다가 일요일인 16일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오후부터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 오겠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15일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차차 흐려지고 강원 영동은 새벽부터, 중부지방과 전라도에는 밤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에 5∼20㎜, 나머지 중부지방과 전라도, 경북 동해안에 5㎜ 내외다.


아침 최저기온은 1∼9도, 낮 최고 기온은 8∼19도로 평년보다 4∼9도가량 높겠다.


그러나 16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며 하루 사이에 날씨가 급변하겠다.

아침까지는 최저기온이 0∼9도로 평년(-8∼2도)보다 높겠으나 낮에도 기온이 거의 오르지 않아 최고기온이 0∼10도로 평년(4∼10도)보다 낮거나 비슷하겠다.


16일 서울의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모두 0도로 예상된다.


갑자기 추워지는 데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 추위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은 흐린 가운데 비나 눈이 오다가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다.


그러나 서해상에서 해기 차(대기 하층과 해수면과의 온도 차) 때문에 형성된 눈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오후 3시께부터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라도, 경상 서부 내륙, 제주도에 곳에 따라 눈이 오겠다.


16일 밤부터 17일 오전까지 충청도와 전라도, 제주도 산지에 최고 20㎝ 내외의 많은 눈이 쌓여 대설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