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맘스폰’ 통신3사 키즈폰 추천 모델 카카오리틀프렌즈폰3, LG X2 ZEM 무료판매에 요금지원

최종수정 2020.02.15 14:00 기사입력 2020.02.15 14:00

댓글쓰기

‘맘스폰’ 통신3사 키즈폰 추천 모델 카카오리틀프렌즈폰3, LG X2 ZEM 무료판매에 요금지원

최근 초등학교 입학시즌을 맞아 가장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은 키즈폰 모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유아범죄율과 맞벌이 부부들이 증가하면서 아이들의 케어를 위해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이동통신3사는 작년 말부터 다양한 키즈폰을 출시해 선택의 폭이 늘어나 구매비중이 높아진 것으로도 파악되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키즈폰 종류는 총 5가지로 SK키즈폰 쿠키즈미니, LG X2 ZEM, LG키즈폰 카카오리틀프렌즈폰3, KT키즈폰 아키폰과 무민키즈폰 모델이다.


그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올리고 있는 모델은 LG U+의 카카오리틀프렌즈폰3 모델과 SKT의 LG X2 ZEM 모델로 각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제작했으며 워치타입이 아닌 일반스마트폰 타입으로 인기가 높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LGU+의 카카오리틀프렌즈폰3 출고가는 239,000원이며 삼성전자의 저가형 스마트폰 모델인 갤럭시A10E에 유아용 소프트웨어를 탑재하여 출시됐고 5.8인치 화면크기에 인피니티-V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카카오리틀프렌즈폰3 모델에는 아이의 실시간 위치를 알 수 있고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습관을 길러줄 수 있는 키위플레이앱이 기본으로 제공되고 학습능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U+아이들 생생도서관, 에센스국어사전, YBM영어사전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SKT의 LG X2 ZEM 모델은 LG전자의 LG X2 모델에 위치추적 및 스마트폰 사용제어가 가능한 ZEM앱을 지원하고 콴다 수학5초풀이 검색 앱과 동영상 편집어플을 기본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출고가는 219,000원 이다.

이동통신3사는 수요가 늘어난 키즈폰 모델의 신규가입자 유치를 위해 공시지원금을 인상하고 요금을 인하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폰 공구 할인카페 '맘스폰'에서는 LG X2 ZEM, 카카오리틀프렌즈폰3, 무민키즈폰, 아키키즈폰, 쿠키즈미니 등 각 통신사의 키즈폰 전모델을 100% 할인해 현금가 0원에 판매하고 있으며 추가 사은품으로 요금50%할인, 3개월요금지원, 10만원 백화점상품권을 증정하는 공짜키즈폰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그 외에도 갤럭시S20 사전예약 반값할인 이벤트를 열고 갤럭시S20 사전예약 신청자에게 단말기 반값할인과 닌텐도스위치, 27인치 룸엔TV, LG 퓨리케어공기청정기, 백화점상품권, 플레이스테이션4 등의 고가 사은품을 추가 증정하여 혜택을 강화하고 나섰다.


또한 기존 단말기들의 재고소진을 위해 5G스마트폰과 LTE스마트폰의 할인율을 기존보다 크게 인상하여 LG V50S ThinQ 모델과 갤럭시S10 5G, 갤럭시노트10, 갤럭시노트10 플러스 모델을 반값 이하의 가격으로 할인하고 출고가가 인하된 갤럭시A90 5G 모델과 갤럭시S9, 갤럭시A50, 아이폰7, LG G8 ThinQ 모델을 할부금 없이 현금가 0원에 판매하고 아이폰X, 갤럭시S10 플러스 모델은 각 10만원대로 판매하면서 추가 사은품으로 벨킨고속무선충전기와 최대 20만원 백화점 상품권을 증정한다.


더불어 통신사의 할인혜택이 다른 모델 보다 적은 아이폰11 시리즈의 구매지원을 위해 사은품혜택을 강화하여 구매고객에게 정품에어팟프로와 20만원단말할인, 애플워치3, 27인치 룸엔TV, LG퓨리케어공기청정기, 백화점상품권 등을 증정하여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맘스폰' 관계자는 "저학년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선물로 자리잡고 있는 키즈폰 추천 모델들의 가격을 0원으로 판매하고 혜택을 강화해 학부모들의 주문이 크게 늘고 만족도가 높아 지고 있으며 갤럭시S20 사전예약 일정이 공개 된 후 반값할인을 받기 위해 사전예약을 신청하는 고객들이 연일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키즈폰 프로모션과 갤럭시S20 사전예약 이벤트 내용은 스마트폰 공동구매 할인카페 ‘맘스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