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오른 민주당 경선 레이스…현역vs靑출신 승부 주목

최종수정 2020.02.14 12:12 기사입력 2020.02.14 12: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경선 지역구 52곳을 우선 확정 지으며 당 경선 레이스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민주당은 13일 총선 예비후보자 공천 면접을 마무리하고 1차 경선 지역 52곳을 발표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및 수도권 23곳, 충청 6곳, 호남 7곳, 대구·경북 3곳, 부산·경남 10곳, 강원·제주 3곳이다.


이중 현역 지역구 의원이 포함된 1차 경선 지역은 21곳이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단연 현역 의원과 청와대 출신 인사의 맞대결이다.


경기 남양주을에서는 김한정 의원과 김봉준 전 청와대 인사비서관이 경쟁을 벌이며, 서울 성북갑에서는 유승희 의원과 김영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맞붙게 됐다. 서울 은평을은 강병원 의원과 김우영 전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이 예선을 치른다. 특히 성북갑과 은평을은 현역과 전직 구청장의 맞대결이란 점에서도 주목을 받는다.


현역과의 대결은 아니지만 다수의 청와대 출신 인사들도 지역 유력 주자들과 경선을 치르게 됐다. '낙하산'이라는 비판 여론을 의식한 조치로 해석된다.

정태호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서울 관악을에서 유종필 전 의원과 승부를 겨루고,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성남 중원에서 조신 전 지역위원장과 맞붙는다.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북 익산을에서 김성중 후보와 맞붙고, 남영희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박우섭 후보와 인천 미추홀을에서 경쟁을 벌인다.


현역과 현역이 맞붙는 안양 동안갑도 관심이다. 이곳은 21대 국회 최다선을 노리는 6선의 이석현 의원과 초선 비례 권미혁 의원, 민병덕 변호사가 본선에 오르기 위해 치열한 승부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18년만에 국회 귀환을 노리는 김민석 전 의원은 서울 영등포을에서 현역 신경민 의원과의 대결이 확정됐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는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에서 성낙현 후보와 대결을 펼친다.


'울산시장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에 연루된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울산 남구갑에서 심규명 전 지역위원장과 경선을 치르게 됐다.


민주당 후보 경선은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다. 권리당원 투표와 여론조사를 각각 50%씩 반영하는 방식이다. 민주당은 오는 16일 2차 경선 지역을 발표할 예정이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