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캄보디아 도착한 크루즈 하선 허가..."진짜 질병은 바이러스 아닌 두려움"

최종수정 2020.02.14 10:55 기사입력 2020.02.14 10: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5개국에서 입항을 거부당해 14일간 표류했다가 캄보디아의 입항허가를 받은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에 대해 하선 허가가 내려졌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직접 승객들에게 꽃다발을 건네며 인도주의적 행동에 대해 강조했다.


AP통신 등 외신들에 의하면 14일 오전 캄보디아 보건당국은 웨스테르담호 탑승객 전원의 하선을 허가해 승객들이 내리기 시작했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직접 웨스테르담호가 정박한 시아누크빌항의 선착장에 나가 하선하는 승객들에게 꽃다발을 건네주며 환영했다. 훈센 총리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진짜 질병은 바이러스가 아니라 두려움"이라며 "위급한 시기일수록 인도주의적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승객 1455명과 승무원 802명이 탑승한 초대형 크루즈선인 웨스테르담호는 지난달 말 싱가포르를 출항해 홍콩에 기항한 뒤 이달 1일 홍콩에서 출항했으나 코로나19 의심환자가 탔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일본과 대만, 미국령 괌, 필리핀, 태국 등 5개국에서 입항을 거부당해 14일 동안 바다 위를 표류했다.


지난 13일 캄보디아 정부의 입항허가가 내려지면서 캄보디아 시아누크빌항에 입항했다. 이날 오후 캄보디아 보건 당국은 웨스테르담 호 탑승객 전원의 건강상태를 체크했으며, 감기 증상 등이 있는 20명의 승객에게서 샘플을 채취, 정밀 검사한 결과 코로나19 환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밝혔다. 배에서 내린 탑승객들은 시아누크빌 공항으로 이동, 전세기편으로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으로 이동해 각자 여객기로 귀환할 예정이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