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용진 민주당 의원, '두산重, 부실' 금감원 감리 촉구

최종수정 2020.02.14 10:42 기사입력 2020.02.14 10:42

댓글쓰기

대우조선해양 부실 터지기 직전과 유사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북을, 前국회 정무위원회)이 두산중공의 부실 징후가 심각하다며 금융감독원의 감리를 촉구했다.


박 의원은 14일 ' 두산중공업 재무재표 및 감사보고서 분석 결과 자료'를 통해 두산중공업 의 부실액이 사실상 1조888억원 가량으로 추산되고, 금감원의 회계처리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자료에 따르면 두산중공업 재무재표 상 미청구공사 비율은 2019년 3분기말 기준 51%를 넘어섰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조7860억원에 달한다. 미청구공사란 공사비를 달라고 요구하지 못한 금액이다.


통상 발주처와 시공사(건설사) 간 공사진행률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발생한다. 총 공사비가 1000억원인 사업에서 공사의 20%를 완료한 시공사가 200억원을 청구했는데 발주처가 15% 밖에 완료되지 않았다고 인정하면 150억원만 공사대금으로 지급되고 50억원은 미청구공사금으로 처리된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 '두산重, 부실' 금감원 감리 촉구

두산중공업 의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매출은 3조4861억원이다. 정상 범위의 미청구공사금액 20%는 6972억원으로 추산된다. 두산중공업 이 공사 진행률을 자체적으로 높게 평가해 매출을 1조원 이상 과대 계상했고, 그만큼 부실이 클 것이라는 분석이다.


2018년말 기준 대출액 대비 미청구공사 비율은 삼성물산이 6%, 대림산업 8%, GS건설 14%, 현대건설16% 정도다. 박 의원은 "전문가들은 통상 미청구공사 비율 20% 안팎을 정상적인 수준으로 본다"면서 " 두산중공업 의 미청구공사비율이 다른 건설사에 비해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두산중공업 이 금감원의 가이드라인도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금감원은 대우조선해양 회계부정 사건 이후 수주산업 특유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수주산업 회계투명성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공사 진행률 산정 등 회사 추정을 평가에 장부에 반영할 때 외부 전문가의 검증 내역을 감사보고서에 반영하도록 했다. 하지만 두산중공업 의 감사보고서에는 외부전문가 검증내역이 없다고 박 의원은 설명했다.


그는 "미청구 공사뿐만 아니라 각종 지표를 통해 두산중공업 의 부실이 많은 것으로 확인된다"면서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공적 금융기관의 지원을 받아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부실이 증가한만큼 혈세 낭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또 "금감원의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은 사실까지 드러났다"면서 "금감원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도 준수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다면 직무유기나 다름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두산주공업 관계자는 "박 의원의 부실 지적 자료를 받아 내용을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