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박재란, 먼저 떠난 딸 박성신 언급에 눈물 "장례식서 기절"

최종수정 2020.02.13 07:55 기사입력 2020.02.13 07:55

댓글쓰기

가수 박재란/사진=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박재란/사진=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가수 박재란(82)이 먼저 세상을 떠난 딸 故 박성신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12일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박재란이 출연해 인생사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박재란은 지난 2014년 심장 질환으로 세상을 떠난 딸 박성신을 언급했다.


박재란은 "남편의 사업 실패와 외도 등으로 이혼을 한 뒤 미국으로 갔다"며 "남편의 반대로 두 딸을 한국에 남겨두고 떠났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 죽으려고 했다"며 "그러나 두 딸을 향한 그리움과 무대에 대한 간절함으로 버텨냈다"고 말했다.

박재란은 "귀국 후 신문을 통해 둘째 딸 박성신의 가수 데뷔 소식을 들었다"면서 "유달리 나를 많이 닮았던 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6년 전 '갑자기 딸이 쓰러졌다'고 사위한테 전화가 왔다"며 "대전 장례식장에 가서 기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신을 차렸을 땐 이미 박성신의 장례 절차가 모두 마무리된 상태였다"며 "한번은 막 비가 쏟아지는데 딸이 너무 보고 싶었다. 그래서 운전대를 잡고 막 이름을 불렀다"고 오열했다.


박재란은 "그래서 '자식은 가슴에 묻는다'고 하지 않냐"며 "그때 비가 쏟아지는 날 운전하면서 딸의 이름을 불렀는데 누가 옆에서 '나 여기 좋고 행복해. 울지 마, 엄마'라고 이야기하는 게 가슴으로 전해지더라"고 딸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