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박지원, 민주당에 가고 싶어 안달이 났다"

최종수정 2020.02.13 08:50 기사입력 2020.02.13 07:15

댓글쓰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3일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JTBC '정치부회의'에 출연해 '호남 신당이 민주당과 합쳐야 한다'고 주장한 것을 언급하며 "민주당에 가고 싶어 안달이 났다"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국 사태 때 표창장 대국민 사기극에 야당 의원이 동원됐다는 사실 자체가 의미하는 바가 있다. 실제로 민주당에 들어오면 이 분, 할 일이 많을 겁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지금 이낙연 씨, 민주당 내에서 그렇게 안전한 위치에 있지 않거든요. 과거에 노무현이 호남의 데릴사위였다면, 지금의 이낙연은 PK 친문의 데릴사위 신세입니다"라며 "친문 실세들은 이 분, 그리 탐탁하게 여기지 않을 겁니다. 이 분은 PK 출신과는 계통이 다릅니다. 대안이 없으니 그냥 놔두는 거죠"라고 했다.


이어 그는 "종로가 차기 대선을 상징하는 장소잖아요. 박지원 이 분, 민주당에 들어와 이낙연 보디가드 하면서 킹 메이커 노릇 하고 싶으실 겁니다"라며 "조국은 날아갔지, 김경수는 풍전등화지, 이재명은 자기들이 날렸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친문실세들도 내키지는 않지만, 이낙연 씨를 받아들이는 것 같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도 후보 시절 당내에서 엄청 흔들어댔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라며 "그 거울상에 해당하는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죠. 그때 실제로 박지원 같은 노련한 보디가드가 큰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겁니다. 아마 박지원 씨는 호남의원들 모아 그 역할을 하려고 이미 오래전에 예상한 듯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이건 순전히 저의 주관적 '추측'입니다. 아직은 망상 수준이니, 그냥 듣고 흘려 버리세요"라며 "차기가 누가 되든 간에 친문실세들이 그동안 해온 일들은 한번 말끔히 정리할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친문실세들에 대해 "지지자들만 못 느끼고 있지, 지금 보수층은 물론이고 중도층에서도 이들의 행태에 대한 분노지수가 높은 상태입니다. 그 분노를 내내 모른 척할 수는 없겠죠"라고 비판했다.


전날(12일) 오후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JTBC '정치부 회의'에 출연해 총선 후 대안신당이 호남신당이 민주당과 합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낙연 전 총리가 퇴임한 그 날, 정대철 전 대표와 셋이 만나 여러 가지 얘기를 했다"라며 "그런 얘기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실행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총선 뒤 호남신당이 이낙연 전 총리의 지지세력이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어디로 흘러갈지는 모르지만 결국 만나야 된다"라며 "특히 진보정권의 재창출을 위해서는 우리가 어떤 역할이라도 저는 하겠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진 전 교수 페이스북 글 전문


거 봐요. 이 분, "민주당에 가고 싶어 안달이 났다"고 했잖아요.


조국사태 때 표창장 대국민 사기극에 야당의원이 동원됐다는 사실 자체가 의미하는 바가 있지요. 실제로 민주당에 들어오면 이 분, 할 일이 많을 겁니다. 지금 이낙연씨, 민주당 내에서 그렇게 안전한 위치에 있지 않거든요. 과거에 노무현이 호남의 데릴사위였다면, 지금의 이낙연은 PK친문의 데릴사위 신세입니다. 친문실세들은 이 분, 그리 탐탁하게 여기지 않을 겁니다. 이 분은 PK출신과는 계통이 다릅니다. 대안이 없으니 그냥 놔두는 거죠. 종로선거 맡기는 것도 썩 내키지 않아한다는 얘기도 들리고. 종로가 차기대선을 상징하는 장소잖아요. 박지원 이 분, 민주당에 들어와 이낙연 보이가드 하면서 킹 메이커 노릇 하고 싶으실 겁니다.


조국은 날아갔지, 김경수는 풍전등화지, 이재명은 자기들이 날렸지. 대안이 없으니 부랴부랴 이재명과 화해하는 한편, 열심히 김두관을 띄우려고 하는데, 쉽지 않을 겁니다. 김두관이 수도권 지역구 버리고 지방으로 내려갈 때에는 나름 풍운의 꿈이 있었겠죠. 실제로 부울경 선거에서 성과를 내면 대선주자 반열엔 오를 수 있을 겁니다. 김부겸도 나름 장관으로서 능력도 보여줬고, 대구에서 생환만 하면 후보군에 오를 겁니다. PK친문들은 이낙연보다 이들 영남주자들을 선호합니다. 솔직히 두 달 전만 해도 주제넘은 걱정을 했었지요. PK친문들이 지지자들 선동해 이재명 잡듯이 이 분도 잡는 게 아닌가. 그런데 종로선거를 맡긴 것을 보니, 친문실세들도 내키지는 않지만 이낙연씨를 받아들이는 것 같습니다. 물론 좀 불안하겠죠.


딱히 마음엔 안 들어도 정권을 자유한국당에 넘겨주는 것보다는 그래도 이낙연을 대통령 만드는 게 낫죠. 그러니 그를 내치는 것보다는 타협을 하는 게 합리적일 곱니다. 그래도 플랜 A가 아니라 플랜 B에 불과한 이상 당내에서 이 분의 지위는 계속 불안할 겁니다. 노무현 대통령도 후보 시절 당내에서 엄청 흔들어댔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나중엔 결국 분당까지 됐잖아요. 그 거울상에 해당하는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죠. 그때 실제로 박지원 같은 노련한 보디가드가 큰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겁니다. 아마 박지원씨는 호남의원들 모아 그 역할을 하려고 이미 오래 전에 예상한 듯합니다. 그리고 이제 그 방향으로 슬슬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구요.


이건 순전히 저의 주관적 '추측'합니다. 아직은 망상 수준이니, 그냥 듣고 흘려 버리세요. 차기가 누가 되든 간에 친문실세들이 그 동안 해온 일들은 한번 말끔히 정산할 필요가 있습니다. 저 분들이 앞으로도 계속 저렇게 뻔뻔하게 나가면, 이미 대선과정에서 이들 신적폐 세력과의 단절 및 그들에 대한 청산요구가 제기될 수도 있죠. 지지자들만 못 느끼고 있지, 지금 보수층은 물론이고 중도층에서도 이들의 행태에 대한 분노지수가 높은 상태입니다. 그 분노를 내내 모른 척 할 수는 없겠죠. 바로 그 때문에 친문실세들의 불안감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을 겁니다. 자기들 사람을 앉히지 않는 한에는 말이죠. 김영삼도 전두환-노태우 감옥 보냈잖아요.


ps.민주당에서 양보해 주지 않으면 힘든가 보죠. 그래서 이낙연을 향해 자기의 효용성을 어필하는 것이고. 지금 목포 여론조사는 대충 어떻게 나오나요?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