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보]중국 측 허가 지연, 전세기 일정 연기

최종수정 2020.01.30 07:01 기사입력 2020.01.30 06: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속보[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인 '우한폐렴' 확산에 따라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을 태우기 위해 30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출발할 예정이었던 전세기 운항 일정이 연기됐다.


이날 새벽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탑승 대상 국민들에게 "중국측 허가 지연으로 30일 목요일 임시 비행편 탑승을 위해 오전 10시 45분까지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공지를 변경한다"면서 "해당되신 분들은 아침 일찍 이동하지 마시고 현재 계신 곳에서 다음 공지를 기다려 달라"고 공지했다.


영사관은 오전 중에 일정을 재공지하겠다면서도 연기 배경에 대해서는 자세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정부는 당초 이날 오전 10시와 낮 12시에 에어버스 330과 보잉 747 등 2대를 보내 교민 370여 명을 이송할 계획이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