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의회, 英 EU탈퇴협정 비준…눈물과 환호 속 마지막 절차 완료

최종수정 2020.01.30 06:15 기사입력 2020.01.30 06:1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유럽의회가 29일(현지시간) 영국의 브렉시트(Brexit·유럽연합(EU) 탈퇴) 협정을 비준했다.


BBC방송 등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이날 브뤼셀에서 본의회 표결하고 찬성 621표, 반대 49표, 기권 13표의 압도적인 지지로 영국의 EU탈퇴협정을 통과시켰다. 이날 본회의 표결은 의원들의 눈물과 환호 속 토론이 진행된 뒤 이뤄졌다. 의원들은 표결 후 서로 악수를 하고 이별할 때 부르는 스코틀랜드 민요 '올드 랭 사인(Auld Lang Syne)'을 부르기도 했다.


브렉시트의 마지막 절차였던 유럽의회 비준이 마무리됨에 따라 영국은 예정대로 오는 31일 오후 11시(그리니치표준시·GMT)를 기해 EU와 결별한다.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3년 7개월만이며 1973년 영국의 유럽경제공동체(EEC) 가입 이후 47년 만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표결에 앞서 "우리는 항상 여러분을 사랑할 것이고 여러분은 결코 멀리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동시에 향후 진행될 양측의 무역 협상과 관련해 '공정한 경쟁의 장' 유지가 전제조건이라고 밝히면서 "우리는 우리 기업들을 불공정한 경쟁에 노출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EU와 영국은 브렉시트 단행 후 올해 말까지인 전환기간동안 양측의 미래 관계에 대해 협상을 벌이게 된다. 전환기간 동안에는 브렉시트 후에도 이 기간 영국은 계속 EU 관세동맹과 단일시장에 남아있게 된다. 양측이 앞으로 벌일 미래관계 협상은 무역, 안보, 이민, 외교정책, 교통 등이 포괄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