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서울 강남·용산 일부 초등학교 개학연기

최종수정 2020.01.30 08:19 기사입력 2020.01.30 06: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 강남과 용산 지역 일부 초등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 확산을 막고자 개학을 연기했다.


교육계에 따르면 당초 29일 개학할 예정이었던 강남구 청담초등학교는 학교 내 신종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개학일을 다음달 3일로 연기했다.


30일 개학 예정이었던 강남구 압구정초도 개학을 2월3일로 연기한다고 학부모들에게 안내했다.


강남구 봉은초와 용산구 삼광초도 각각 이달 31일과 29일로 예정됐던 개학일을 2월3일로 변경했다.


현재 초등학교의 법정 수업일수는 190일 이상이다. 대부분 학교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수업일수를 법정 최소치보다 조금 더 많이 계획해 두기 때문에 개학을 며칠 미뤄도 학사일정에는 큰 영향이 없다.

앞서 정부와 각 시·도교육청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일선 학교에 개학 연기를 권고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아직 지역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고려해 시행하지 않고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