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보건당국 "공동의 적은 바이러스…우한 사람 아냐"

최종수정 2020.01.29 20:50 기사입력 2020.01.29 20:50

댓글쓰기

中보건당국 "공동의 적은 바이러스…우한 사람 아냐"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인해 중국 내에서 우한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높아지자 보건당국이 수습에 나섰다.


29일에 열린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우하오 베이징 펑타이구 팡좡사구 위생서비스센터 주임은 춘절을 앞두고 우한을 떠난 500만명과 관련해 "공동의 적은 바이러스이지 우한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성적인 태도로 잠재적 전염원을 통제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팡좡사구에도 춘절을 앞두고 우한을 중심으로 한 후베이성 주민이 왔다면서 이들을 14일간 자가 격리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마을 입구에 검문소를 설치하거나 아예 길을 막는 등의 방법으로 후베이성 사람의 진입을 막고 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