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원태 한진 회장, 우한교민 철수지원 전세기 탑승 추진

최종수정 2020.01.29 21:00 기사입력 2020.01.29 21:00

댓글쓰기

대한항공 측 "30일 오전 탑승 여부 결정될 것"

조원태 한진 회장, 우한교민 철수지원 전세기 탑승 추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오는 30~31일 중국 후베이성(湖北)성 우한(武漢)에 체류 중인 우리 교민을 위해 현지에 파견되는 전세기 탑승을 추진한다.


29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조 회장의 탑승 여부를 놓고 관계 당국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대한항공 한 관계자는 "실제 탑승 여부는 오는 30일 오전께 확정, 발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으로 우한 일대가 봉쇄되면서 약 700명에 이르는 우리 교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편성키로 한 바 있다. 해당 전세기엔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을 비롯한 신속대응팀이 탑승, 우한 톈허국제공항에서의 상황 통제를 맡게 된다.


이와 함께 전세기 운항은 그간 국적항공사 중 유일하게 인천~우한 노선에 정기노선을 운영해 온 대한항공이 담당하게 됐다. 이에 대한항공은 오는 30~31일 양일간 B747-400(약 400석), A330-300(약 270석) 등 중·대형기종으로 총 4편을 투입 할 예정이다.


전세기에 탑승할 대한항공 승무원은 약 30명으로, 이 중 상당수는 노동조합 간부 등 자원자로 구성됐다. 국적항공사를 대표하는 조 회장이 우한 전세기 탑승을 추진하는 것도 이같은 사내 분위기와 무관치 않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한편 일각에서는 조 회장의 이번 행보를 두고 한진그룹 내 경영권 분쟁이 점차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대내·외적인 여론 형성에 나선 것이 아니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당장 조 회장은 오는 3월 지주회사 한진칼 사내이사직 연임문제를 두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모펀드(PEF) KCGI 등과 치열한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상태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