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선영 아나운서 SBS 퇴사…4기 靑 대변인?

최종수정 2020.01.29 07:09 기사입력 2020.01.29 07:05

댓글쓰기

SBS 박선영 아나운서/사진=연합뉴스

SBS 박선영 아나운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김슬기 인턴기자] SBS 박선영 아나운서가 퇴사 소식을 밝혔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퇴사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 아나운서는 "시간이 너무 잘 간다. 벌써 1월의 마지막 주다"라며 "이 시간이 오지 않았으면 했는데 이번 주는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는 한 주가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퇴사가 결정됐다, 그래서 오는 일요일까지만 여러분과 함께한다. 작별 인사를 최대한 미루려고 했다"며 "그리고 제 입으로 먼저 말씀드리고 싶었는데 어제 스포일러가 됐다고 들었다. 속상하고 죄송하다"고 전했다.


박 아나운서는 "'팝콘오빠 영화 노래 씹기' 코너도 오늘이 마지막이다. 그런 의미에서 주제는 박선영이다. 송우진 씨가 박선영 하면 생각나는 영화를 가져왔다고 한다"며 "청취자분들도 '뽀디'한테 추천하고 싶은 영화나, '뽀디'하면 떠오르는 영화를 추천해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12월24일 SBS측은 "박 아나운서가 최근 회사를 관두겠다고 얘기한 상태다. 그러나 아직 회사와 협의 중으로 확정은 아니다"고 밝혔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2007년 SBS 공채 15기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그는 입사 5개월 만에 'SBS 8 뉴스' 주말 앵커로 발탁되며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박 아나운서는 특정 발음을 할 때 눈을 감고 입술을 쭉 내미는 표정을 지어 '뽀뽀녀'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박 아나운서 후임으로는 장예원 아나운서가 결정됐다. 장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씨네타운'은 오는 2월3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박 아나운서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4.15 총선 출마를 위해 대변인직을 사퇴하면서 후임자로 임명된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