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한 리스크' 커진 韓기업, 직원 귀국·출장 금지…中사업 차질 우려

최종수정 2020.01.28 12:34 기사입력 2020.01.28 12:34

댓글쓰기

삼성, 우한폐렴 대응 TF 만들고 사업장별 열 감지기 설치 작업
SK, 중국 방문 이력 임직원 증상 없어도 최소 열흘 재택 근무
LG, 중국 전역 출장 금지령…출장자 조기 복귀

'우한 리스크' 커진 韓기업, 직원 귀국·출장 금지…中사업 차질 우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박소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이 중국 전역뿐 아니라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한국 기업들도 발빠르게 자구책을 마련하는 등 초긴장 태세다. 중국에 파견된 임직원의 상당수는 국내로 복귀해 자가 격리(재택 근무) 중이며 업무차 중국으로의 출장은 사실상 중단됐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K·LG·포스코·두산 등 중국 현지에 법인이나 공장을 둔 국내 기업들은 신종 코로나 대응을 위한 매뉴얼을 제작 배포하며 비상 대응 체계를 갖추고 있다. 기업들은 대체적으로 파견자 복귀, 중국 입출입자 재택 근무, 출장 금지, 열 감지기 설치 등으로 초기 대응에 나섰다. 한 그룹 관계자는 "설 연휴 전과 후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졌다"면서 "기업의 대응 시나리오도 몇 단계 강화하는 쪽으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는 본사에 태스크포스(TF)를 즉각 구성하고 전 직원에게 예방 문자 메시지를 발송하거나 사업장별로 열 감지기 설치 작업 등을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공장이나 사업장 단위로 단체 대화방을 개설해 신종 코로나 관련 내용을 실시간으로 공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발병지 우한시에 SK종합화학이 진출해 있는 SK그룹은 우한공항 폐쇄 이전에 현지 파견 임직원 전원을 복귀시킨 데 이어 최근 중국 방문 이력이 있는 구성원의 경우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귀국 시점으로부터 최소 10일을 재택 근무하도록 조치했다.


우한시에 역시 사업장을 두고 있는 포스코는 현지 직원의 중국 내 이동 자제를 권고했고 현재 정부와 협의하에 주재원 전원 철수를 검토 중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춘제 연휴 기간을 내달 2일로 연장함에 따라 현지 공장 가동 중단도 이에 맞춰 연장했다"고 말했다. 중국 쑤저우시에 공장이 있는 두산밥캣도 현지 지방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다음 달 8일까지 강제 휴가에 돌입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국내에서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날 서울역에 우한 폐렴 관련 예방 안내문이 붙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국내에서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날 서울역에 우한 폐렴 관련 예방 안내문이 붙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중국 상하이 법인에 대해 당분간 임시 휴무를 결정했다. 회사 측은 "우한시에 톰보이와 보브 오프라인 매장이 1개씩 있는데 지난 24일부터 휴점 중이며 재오픈일은 미정"이라면서 "중국 현지 직원을 위해 한국에서 마스크를 보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출장은 당분간 자제하는 분위기다. 당초 중국 출장 자제령을 내렸던 LG전자는 이날부터 우한시뿐 아니라 중국 전역으로 출장을 전면 금지했고 SK이노베이션 역시 우한시에 출장 중인 직원은 즉시 귀국 조치하고 해당 지역 출장 금지는 물론 중국 기타 지역 출장도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최소화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등 화장품 회사도 중국 출장을 자제하라는 사내 공지와 함께 필요시 출장 사유를 부서장에게 소명하도록 했다.


중국에 21개 무역관을 보유한 KOTRA는 이날 오전 권평오 사장 주재로 관계 부서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애로 사항 파악과 함께 사업 계획을 재점검하는 등 분주하다. 권 사장은 "장기화에 대비해 특별 TF 구성 여부도 금명간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국무역협회는 2003년 발생했던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사태와 비교하면서 신종 코로나 여파가 장기화할 경우 우리 기업의 무역(수출입)에 미칠 영향 등을 파악하고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