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귀 안파도 된다…저절로 밖으로 배출" 日전문의

최종수정 2020.01.27 17:51 기사입력 2020.01.27 17:51

댓글쓰기

"귀 청소하다 상처 우려"

"귀 안파도 된다…저절로 밖으로 배출" 日전문의


귀지를 굳이 파내지 않아도 된다는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주장이 동영상으로 제작돼 일본에서 화제다.


2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이비인후과학회 시즈오카 현 지방부회 학교보건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에다 히로시 이비인후과 전문의는 귀지를 파내는 이른바 '귀 청소'가 기본적으로 필요하지 않음을 입증하는 12분짜리 동영상을 만들었다.


우에다씨는 한 성인 여성의 귓속을 5개월간 관찰해 오래된 고막의 피부가 귀 바깥쪽으로 천천히 움직이는 모습을 촬영했다.


촬영 영상에는 고막의 피부가 귀 입구 부근에서 벗겨지면서 귀지가 되어 저절로 밖으로 배출되는 장면도 담고 있다.


우에다 씨는 "귀 청소를 하면 내부에 상처를 낼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신덴 세이이치 제생회(濟生會) 우쓰노미야 병원 이비인후과 주임진료과장도 "귀 청소를 권장하지 않는다"고 했다.


다만 그는 "귀지의 점성이 강한 사람도 있다"며 미관상 이유 등으로 신경이 쓰일 경우 귀 입구 1㎝ 이내에서 2주∼1개월에 한 번 정도 면봉으로 살짝 닦아내 주는 정도가 좋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