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中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지시…"모든 정보 투명공개"(종합)

최종수정 2020.01.27 17:20 기사입력 2020.01.27 17:20

댓글쓰기

정부, 28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 긴급경관회의 개최…30일 부처 업무보고 연기키로

문재인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지인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에 대해 전수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이 수석비서관급 청와대 참모들과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들에게 상황을 시시각각 전달해서 확산을 막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군 의료 인력까지도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지시하면서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예의주시해 점검을 철저히 하라"고 당부했다.


이에 정부는 설 연휴 이후 첫 업무일인 28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사태가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윤 수석은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이번 주 목요일로 예정됐던 사회분야 부처 업무보고는 연기시켰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중국 우한지역 교민을 위해 전세기를 띄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데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총리실에서 회의를 하고 있고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이 제기돼 4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가운데 이 고위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그 문제를 논의해 '이동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 단계에서 WHO의 결정을 벗어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우회적으로 답변했다. 다만 "전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기준 국내에서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한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시켰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