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우한 폐렴' 사망 80명·확진 2744명…춘제 연휴 연장

최종수정 2020.01.27 11:16 기사입력 2020.01.27 09: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7일 0시 현재 전국 30개 성과 홍콩·마카오·대만에서 이 질병으로 여든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스물네 명이 늘었다. 사망자가 하루에 스무 명 이상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274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796명이 늘었다. 특히 베이징에서는 9개월 영아가 우한 폐렴에 걸렸다. 새로 감염된 환자 다섯 명 가운데 네 명은 30∼40대로 확인됐다.


중국 내 우한 폐렴 의심 환자는 5794명이다. 중증환자도 461명으로 크게 늘었다. 완치 뒤 퇴원한 환자는 쉰한 명으로 큰 변동이 없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3만2799명이다. 이 가운데 3만453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국 국무원은 우한 폐렴이 빠르게 확산되자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이달 30일에서 다음 달 2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국 각 대학과 초중고, 유치원의 개학을 연기하도록 조치했다.


중화권인 홍콩은 이날 확진자가 세 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마카오와 대만도 각각 세 명과 한 명 늘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와 애리조나에서 추가 확진자 두 명이 발생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해외의 우한 폐렴 확진자는 ▲태국 여덟 명 ▲미국 다섯 명 ▲일본·싱가포르·호주·말레이시아 각각 네 명 ▲한국 세 명 등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