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우산 준비하세요"…설 연휴 마지막날, 전국 흐리고 비

최종수정 2020.01.26 21:41 기사입력 2020.01.26 21: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28일까지 강원영동·경상동해안·제주도에는 30~80㎜의 비가 내린다. 제주도산지는 150㎜ 이상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7일부터 28일까지는 경상도와 울릉도·독도에 20∼60㎜, 전라도에 10∼40㎜,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에 5∼20㎜의 비가 내리겠다.


눈이 내리는 지역도 있다. 26일부터 28일까지 강원산지는5∼30㎝, 경북북동산지는 1∼5㎝, 강원내륙은 1㎝ 안팎의 눈이 내리겠다.


비나 눈이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겠고, 도로가 얼어 미끄러운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축대·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관리에도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9도, 낮 최고기온은 5∼10도로 예보됐다.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10도 안팎으로 높겠고, 낮 기온도 3∼6도가량 높아 포근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1.0∼2.5m, 남해 앞바다에서 2.0∼5.5m, 동해앞바다에서 1.5∼6.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1.0∼4.0m, 남해·동해 2.0∼6.0m로 예보됐다. 일부 서해상을 제외한 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26일 밤부터 28일까지 양양·포항·울산·김해·사천·제주 등의 공항은 강한 바람과 비로 인해 운항에 차질이 생길 수 있어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