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정부, '우한 교민' 500명 철수 위해 전세기 투입 추진(종합)

최종수정 2020.01.26 17:30 기사입력 2020.01.26 17:04

댓글쓰기

한국인 400명 이상 전세기 철수 희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남아 있는 교민 등 한국 국민을 철수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26일 "중국 우한에서 귀국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을 전세기 투입 등을 통해 귀국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 관련 조치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중국 당국과 국내 유관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세기를 통한 교민 수송을 최우선 방안으로 놓고 중국 측과 협의하고 있지만, 전세기 투입 가능 여부와 투입 시기는 불확실하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현재 우한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은 유학생과 자영업자, 주재원 등 500∼600명으로 추산된다. 이들 중 우한 폐렴 확진자나 의심 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이미 우한에 체류 중인 한국인을 대상으로 전세기 수요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미 400명 이상이 전세기가 운영된다면 탑승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정부는 우한에 고립된 이들에 대한 귀국 후 방역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우한 폐렴' 관련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우한에 발이 묶인 한국 교민을 전세기 등을 투입해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우한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 운행을 모두 중단했고 우한을 빠져나가는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도 봉쇄했다. 정부 당국자는 "외국인은 중국 정부의 허가를 받아 승용차 등을 이용해 빠져나갈 수는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우한주재 총영사관에서 관련 신청을 받고있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