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수사팀 해체 말아달라' 靑 국민청원, 동의 30만 돌파

최종수정 2020.01.26 15:37 기사입력 2020.01.26 15:37

댓글쓰기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26일 기준 동의 30만명을 돌파했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26일 기준 동의 30만명을 돌파했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동의 30만명을 넘어섰다.


앞서 지난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윤석열 총장의 3대 의혹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아달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게재 후 20일이 지난 26일 오후 3시 기준 30만4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글을 통해 "역사적으로 검찰의 가장 큰 문제는 사법부가 3권분립된 주요 기관임에도 권력의 시녀, 대통령의 충견이 됐던 것"이라며 "청와대의 보복 정치에 편승해 정적들을 숙청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윤 총장은 권력에 굴하지 않고 수사를 했다"며 "제자리를 찾았고 정상으로 돌아온 것을 대다수 국민은 환호했고 적극적으로 응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만약 3대 부조리 수사팀이 해체된다면 국민이 분노가 아니라 폭발할 가능성이 크다"며 "훗날 직권남용죄로 수사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부디 추 장관이 국민의 뜻을 헤아려 천추의 한을 남기지 않기를 충고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8일 검사장급 검사 32명의 인사를 전격 단행, 이른바 '윤석열 사단'이라 불리며 청와대 관련 수사를 지휘했던 검사들이 자리를 옮기게 됐다.


이에 대해 '검찰과 사전 협의가 없었던 인사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검찰총장이 제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 장관은 당시 "검찰총장에게 인사 의견을 내라고 했고, 1시간 이상 전화통화를 하면서 의견을 내라고 했다"며 "당일에도 모든 일정을 취소한 채 무려 6시간을 기다렸으나 (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검찰총장은 제 3의 장소로 구체적인 인사안을 갖고 오라는 법령과 관례도 없는 무리한 요구를 했다"고 지적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