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표그룹, 레미콘 차량 '커넥티드 시스템' 연내 도입

최종수정 2020.01.26 13:18 기사입력 2020.01.26 13:18

댓글쓰기

삼표 내비게이션 캡쳐 화면

삼표 내비게이션 캡쳐 화면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삼표그룹은 올해 안에 건설기계 최초로 레미콘 차량에 커넥티드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주행내역과 습관 등 주행정보를 수집하는 사물인터넷(IoT)을 탑재한 차량으로 운전자에게 다양한 편의와 안전서비스를 지원한다. 교통안전법에 따라 사업용 화물차와 버스 등은 의무적으로 도입하고 있지만, 레미콘 차량 같은 건설기계는 포함되지 않고 있다.


그룹은 2015년 업계 최초로 레미콘 전용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개발, 상용화에 성공했다. 최근에는 더 안전하고 효율성을 높인 화물차 전용 안내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했다.


기존 길안내 시스템에 '레미콘 차량 이동 간격 유지 및 작업 상황 안내', '공사 현장 상황 실시간 체크', '차량 자원 공유를 위한 목적지 자동 길안내', '음성 메시지 안내 서비스' 등의 기능을 추가해 효율성과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기존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앞서가는 차량(1대)의 운행 상황과 공사 현장에 대한 기본 정보만을 제공해왔다면 이번에 선보인 업그레이드 버전은 앞ㆍ뒤 4대 차량 이동 간격·작업상황을 체크해 보다 안전한 운행을 가능케 했다. 목적지인 공사 현장의 상세 상황 정보 안내로 효율성을 높였다.

안전 운전을 돕는 기능도 추가됐다. 좁은 길, 높이 제한 도로, 중량 제한 다리 등 위험구간 진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조작 방식도 음성 서비스를 추가해 운전 중 사고 위험성을 크게 낮췄다.


삼표그룹 관계자는 "전용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통해 운전자는 안전 운행을 할 수 있고, 교통체증 감소가 가능토록 한 만큼 교통환경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또 커넥티드 시스템 도입으로 운전자의 안전 운전 습관을 유도할 뿐 아니라 차량 고장 예측, 운송정확도 개선 등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