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올해 공장건축 허용면적 각 시군에 전달…145만5천㎡

최종수정 2020.01.27 06:16 기사입력 2020.01.27 06:16

댓글쓰기

경기도, 올해 공장건축 허용면적 각 시군에 전달…145만5천㎡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내 올해 공장 건축 총 허용량이 145만5000㎡로 확정됐다. 개별입지는 101만9000㎡, 공업지역은 43만6000㎡다.


경기도는 올해 공장 건축 총 허용량을 확정, 도내 해당 시·군에 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권역별로는 경기남부 97만8280㎡(75%), 경기북부 32만3590㎡(25%) 등이다. 예비량 15만3130㎡는 시·군 간 조정이 필요할 때를 고려해 배정을 유보했다.


시군별로는 화성시 28만6500㎡, 군포시 14만6500㎡, 부천시 11만2000㎡, 포천시 11만60㎡ 등이다. 평택시는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2만2000㎡를 특별물량으로 배정했다.


시군별로 배정한 물량이 부족할 경우 해당 지자체가 신청하면 예비량을 추가로 배정할 계획이다.

2021년 물량은 수요 조사와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4월 진행한다.


공장총량은 수도권에 제조업이 집중되는 것을 억제하기 위해 수도권정비계획법에 근거해 서울, 인천, 경기에 허용하는 공장 신축, 증축, 용도변경 면적을 총량으로 제한하는 제도로 1994년 도입됐다.


산업집적법이 규정한 공장 중 건축물의 전체 바닥면적이 500㎡ 이상인 공장 건축물이 대상이다.


다만 산업집적법에 근거한 지식산업센터 건축, 가설건축물, 공공사업 시행에 따른 이전 등의 경우에는 총량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라 3년 단위로 시ㆍ도별 공장건축 허용면적을 총량으로 정하고 시ㆍ도는 총량 범위 안에서 시ㆍ군에 1년 단위로 배정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