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홍보라인 총선 도전, 냉탕·온탕의 갈림길

최종수정 2020.01.26 09:00 기사입력 2020.01.26 09:00

댓글쓰기

민주당 총선 공천 경쟁부터 쉽지 않은 도전…박수현·고민정 전 대변인은 상대적으로 유리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 대변인과 춘추관장 자리가 공석으로 남아 있다. 설 연휴가 끝난 이후 빈자리를 채울 것으로 보이지만 언제가 될지 기약이 없다. 청와대 홍보라인이 공석으로 남은 이유는 총선 출마 때문이다.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유송화 전 청와대 춘추관장은 모두 제21대 총선에 도전장을 냈다.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김의겸 전 대변인, 박수현 전 대변인,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은 총선 도전을 위해 미리 청와대를 나왔다. 전직 의원 출신인 박 전 대변인을 제외하면 모두 정치 신인과 다름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입', 청와대의 '입'으로 활동했던 이들의 총선 성적표는 관심의 대상이다. 이들이 21대 국회 원내 입성의 꿈을 이루려면 우선 공천이라는 관문부터 통과해야 한다. 최악의 경우 총선 출마도 해보지 못한 채 꿈을 미룰 수도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에 출마하는 박 전 대변인은 공천 걱정은 상대적으로 덜한 편이다. 본선에서 현역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승부를 겨룰 날을 기다리고 있다. 고민정 전 대변인도 더불어민주당의 권유를 받아 총선 도전에 나섰다는 점에서 지역구가 어디가 될 지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공천에 대한 걱정은 덜한 편이다.


하지만 다른 이는 사정이 다르다. 윤 전 수석은 총선 도전을 위해 일찌감치 지역구 활동에 돌입했지만 출마 예정지인 성남 중원의 민주당 공천 경쟁을 통과해야 한다. 중원에는 참여정부 국정홍보처 홍보관리관을 지낸 조신 전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상근위원 겸 기획단장이 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해 놓은 상황이다.

김의겸 전 대변인은 전북 군산 출마를 준비 중인데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통과가 관건이다. 군산에는 참여정부 청와대 행정관을 지낸 신영대 균형발전위원회 전문위원이 예비후보로 등록해 놓은 상태이다.


권 전 춘추관장은 서울 용산 출마를 위해 힘을 쏟고 있지만 본선에 앞서 당내 공천 경쟁이 만만치 않다. 강태웅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용산 출마를 위해 여당 공천 경쟁에 뛰어든 상태다. 용산에는 선종문 변호사, 도천수 전 문재인 대통령후보 특보, 임채원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미래세대 특별위원장이 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해놓았다.


유 전 관장은 민주당 현역 의원 지역구에 도전장을 냈다. 서울 노원갑 출마를 준비하는 유 전 관장은 민주당 현역인 고용진 의원과의 공천 경쟁을 이겨내야 출마의 꿈을 실현할 수 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