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중간간부 인사…서울중앙지검 1·2·3·4차장 전원 교체(2보)

최종수정 2020.01.23 10:30 기사입력 2020.01.23 10: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속보[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법무부가 23일 검찰 중간 간부에 대한 승진ㆍ전보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이번 인사의 최대 관심사였던 서울 중앙지검에선 정권을 겨냥한 수사를 지휘했던 1,2,3,4 차장 검사들이 모두 교체됐다.


법무부는 이날 고검검사급(차장ㆍ부장검사) 검사 257명과 일반검사 502명 등 검사 759명에 대한 승진ㆍ전보 인사를 다음달 3일자로 단행했다.


이번 중간 간부 인사에선 정권 관련 수사 실무 지휘라인에 있던 서울 중앙지검 차장검사들이 전격 교체됐다. 교체가 유력히 점쳐졌던 차장 산하 부장검사 등 실무진도 일부 바뀌었다.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 사건을 맡은 신자용 1차장은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신봉수 2차장은 평택지청장으로 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사건의 수사 실무를 지휘하던 송경호 3차장은 여주지청장으로 전보 조치됐다. 한석리 4차장은 대구서부지청장으로 전보됐다.


신임 서울중앙지검 1,2,3,4차장에는 이정현 서울서부지검 차장과 방위산업청으로 파견됐던 이근수 부장검사, 신성식 부산지검 1차장, 김욱준 순천지청장이 각각 임명됐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