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생' 나선 조원태…여행사 800곳에 日노선 판매액 3% 지급

최종수정 2020.01.23 10:09 기사입력 2020.01.23 09:40

댓글쓰기

총액 약 10억원 전망…조원태 "심각한 어려움 "위기 맞은 여행사와 상생 방안 모색해야"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상생' 나선 조원태…여행사 800곳에 日노선 판매액 3% 지급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최근 대내ㆍ외 악재로 어려움 겪고 있는 국내 여행업계를 돕기 위해 대한항공의 수익금 일부를 공유한다. 대한항공은 오는 28일부터 3월31일까지 자사와 계약을 맺고 있는 전국 약 800개 여행사를 대상으로 일본 노선 판매액의 3%를 매월 지급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결정에 따라 대한항공은 여행사들이 1월(28~31일분)부터 3월까지 석 달 간 판매한 일본 노선 항공권 등 관련 매출의 3%를 지급한다. 대한항공에선 이번 상생안에 따른 지급 총액이 약 1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항공이 여행사에 판매액 일부를 직접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항공 역시 성수기인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70% 감소할 정도로 여건은 좋지 않지만, 사업 하위 파트너인 여행사의 경영 안정도 필수적이란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번 조치는 조 회장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최근 조 회장은 심각한 어려움을 겪는 여행업계의 사정을 파악한 뒤, 여행사와도 상생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실제 국내 여행업계는 지난해부터 한일 갈등에 따른 일본여행 불매운동, 홍콩 정정불안, 중국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상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최근 패키지 상품 판매도 감소세를 보이면서 여행상품 판매 부서를 축소하거나 구조조정까지 단행하는 여행사도 나타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회사가 어려움을 겪고 있더라도 중소기업과 더불어 살아야 한다는 조치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면서 "대한항공은 전사 각 부문에서의 적극적 상생 지원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데 지속적으로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